데이터분석을 위한 거미줄 가져오기 - 사내 도서관에서 빌려읽기

기대가 컸던 탓일까? 조금 많이 아쉬운 책이다. 기본적인 웹 크롤링 기법을 소개하긴 하지만 깊이가 입문에 그친 느낌이다.  하지만 저자의 의도가 정확히 반영된 책이라는 생각이다. 나야 오래전 검색엔진을 개발하면서 크롤링을 C++로 구현했던 경험도 있었고, 그 뒤에도 파이썬과 BS(BeautifulSoup)을 이용하여 크롤러를 구현해 본 적이 있기 때문에 내용이 쉽게  느껴졌다.

 

이 책은 총 3편으로 구성된다. 파이썬을 사용할 줄 안다면 1편은 넘어갈 수 있다. 웹의 동작원리를 안다면 3장은 그냥 넘어가도 된다. 파이썬으로 웹을 크롤링할 때 중요한 모듈이 requests와 BeautifulSoup이다. 이 두 모듈을 이용한 다음 직접 HTTP 호출을 통해 크롤링하는 방법, 동적 웹사이트를 위해 웹드라이버를 이용하여 셀레니엄으로 크롤링하는 방법, 데이터 제공자가 API를 제공해 줄 경우 사용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3편은 데이터 분석이었는데, pandas와 matplotlib의 기본적인 사용법을 다룬다. 사실 mysql 데이터베이스로 저장하는 것은 살짝 애매하다고 생각한다.  매번 데이터베이스로 갱신하는 방법도 좋지만 CSV를 mysql로 직접 importing하는 방법도 좋지 않을까?

 

 

1편은 총 2개 장에 걸쳐 파이썬의 기본적인 문법을 설명한다. 

1장은 파이썬 소개, 아나콘다 설치하고 가상환경 설치하는 내용

2장은 파이썬 자료구조, 연산자, 반복문, 예외처리, 함수, 패키지, 클래스 

 

2편은 웹 크롤링의 기본적인 내용으로 4개의 장으로 구성된다.

3장부터 크롤링, HTML, CSS, BS 소개,셀레니엄 소개, API로 데이터 얻기를 소개한다.

 

3편은 데이터 분석 부분인데, CSV로 만들고, 데이터를 그래프로 그리는 방법 정도를 소개한다.

7장에서 pandas로 CSV와 엑셀 파일 처리, matplotlib으로 데이터 시각화 8장은 mysql 데이터베이스로 수집한 데이터 넣는 내용.

 

웹 크롤링에 파이썬을 사용하기로 했다면 크롤링 관련 프로젝트들이 많다. 예를 들어 scrapy 같은 프레임워크가 이미 잘 나와있는데, 이런 부분에 대한 소개가 약한 느낌이 들었다. 하긴 입문자들에게는 이런 프레임워크를 처음부터 사용하면 프레임워크의 기능 제약사항에 갇히게 될 것이니, 기본 바탕을 익히는 정도로 이 책을 살펴보면 좋을 것 같다.

 

 

 

 

 

수많은 인연들 속에서 하나의 빛나는 기억이 되기 위해...

 

삼성전자, 네이버,29Cm의 브랜딩 전략 수립/실행에 참여하셨던 저자분의 브랜딩에 대한 철학과 생각, 경험을 엿볼 수 있는 좋은 책이었다.

브랜드란 무엇이고, 좋은 브랜드란 무엇이며, 좋은 브랜드를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저자의 경험, 특히 29Cm의 경험을 위주로 소개하고 있다.

예전 소니가 운영하던 웹사이트의 이름이 sonystyle.com이었는데, 왜 스타일을 붙였을까 하는 것을 살펴보고 소니는 단순히 제품이 아니라 자신만의 스타일로 전자제품의 기능을 재해석하여 전달한다라는 느낌을 주었다. 당시 디지털 카메라에 칼짜이즈 렌드를 사용한 것도 계속 홍보했었는데, 지금 돌이켜 생가해보면 이런 것이 소니의 브랜딩 전략이 아니었을까? 이른바 소니만의 감성을 전달하고 그 제품이 주는 특유의 느낌과 기대치를 만들어 냈었다.

우리가 만들고 있는 제품, 서비스가 사용자들에게 어떤 이미지로 소비되어질지를 생각해 본다면 좀 더 만들고 있는 것에 애정을 넣을 수 있을 것 같다.

 

 

더보기

브랜딩이냐 퍼포먼스냐의 문제는 무엇이 맞고 틀리고의 문제가 아닌, 두 영역의 시너지와 밸런스의 문제

(p.17)

사람들의 마음속에 남들과 구분되는 무엇으로 각인될텐데, 그러기 위해선 그들의 마음속에 무엇을 남길 것인지, 그 브랜드다운모습이 무엇인지를 먼저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p.19)

브랜딩이란 제품이나 생산자로 남지 않기 위해서 브랜드를 정의하고, 자신만의 브랜드 이미지와 모습을 만들어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며, 그 과정에서 남들과 다른 방식의 커뮤니케이션을 구사하는 행위

자신의 브랜드다움을 명확히 정립함으로써 그에 따른 의사결정 가이드를 만드는 행위이자, 결국 이 모든 활동을 통해 브랜드의 가치를 올리는 일(p.21)

멋진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면.... 우리만의 스타일을 명확히 하고, 그것을 좋아해줄 수 있는 팬을 만드는데 집중하자.(p.24)

* TPO(Time, Place, Occastion)..감동은 예상못한 디테일에서 온다. 즉, 의외성과 섬세함이 감동을 만든다.(p.27)

브랜딩은 마케팅의 영역을 넘어 소비자가 브랜드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는 다양한 접점에서 이뤄진다. ...가장 차별화된 인상을 심어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내고, 없다면 그것을 새롭게 설계해서 어떻게 보여주고 또 알릴 수 있는지를 고민해 봐야 한다.(p.31)

 

브랜드가 어떤 탄생의 과정을 거쳤는가

사람들이 이 브랜드를 사용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 브랜드는 현재 어떤 문제점에 봉착했는가

이 브랜드가 세상에 없다면 사람들이 가장 불편해할 부분은 무엇일까?

 

커뮤니티의 내적 특성: 실리적 목적, 감정적 경험, 사회적 영향

 

브랜드 미션이란 브랜드가 고객에게 줄 수 있는 가치, 즉 업의 본질과 같다. 그리고 업의 본질이란 결국, 우리가 왜 이 일을 하는지에 대한 답변이다.

 고객에게 전달해야 하는 핵심 경험은 결국 브랜드 미션과 자연스럽게 연결되어 있다.

 

자신만의 강점을 극대화하여 차별화된 모습을 만드는 것, 그게 브랜딩의 과정이다.

 

문제는 기억속에서 얼마나 오랜 시간 남아있을 수 있는가이다. 기억은 휘발되게 마련이고, 그래서 남들과 다른 모습, 내가 추구하는 모습을 꾸준히 보여줘야 다른 사람들의 기억에 각인시킬 수 있다.(p.80)

 

인구통계학적 분석에서 벗어나... 나와 당신이 다르듯 사람마다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이 모드 다른데, 단지 연령대와 성별이 같다고 해서 모두에게 같은 제품을 동일한 메시지로 추천하는 것이 모두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방법인지는 한번 생각해 볼 필요(p.124)

 

브랜드 캠페인의 목적은 결국 브랜드의 정신을 전하는 것이라고 할때 참여율이나 여러가지 성취도 중요했지만 무엇보다 브랜드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성공적으로 전달했는지가 중요(p.13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