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감독이 '기생충'으로 오스카 4관왕을 차지했으니 이제 '봉준호 스타일'이나 '봉준호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나 기사가 많이 나올 것이다.

그중에서도 눈에 띈 플래툼의 기사 내용을 노트로 기록해 둔다.

 

  • 철저한 계획과 준비
    • 어마어마하게 고심하고 상상하여, 디테일하게 준비하고, 그걸 남들이 한 번에 알아보기 좋게 표현 -> 이것이 결국 커뮤니케이션의 핵심이 아닐까!
    • 리더가 디테일하고 명확한 계획이 있다면, 같이 일하는 사람들은 모두 같은 그림을 상상하며 일을 하고, 훨씬 집중할 수 있고 완벽한 대비를 할 수 있다. -> 비전 공유, 구체화된 공감대
    • 디테일한 계획이 성공을 보장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팀원들이 능력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다. -> 그로 인한 집중된 실행
    • 디테일은 본인의 직관에 자신이 없어서가 아니라, 치밀한 준비와 고심을 통해 자신이 있을 때 모두에게 표현할 수 있다. --> 리더/방향의 중요성
  • 본인의 부족한 준비성과 즉흥적 독단을, 린스타트업이나 애자일이라고 착각하지 말자
  • 마이크로 매니징을, 디테일로 착각하지 말자. 진짜 디테일은 지시받은 사람이 미리 명확하게 알 수 있게 설명해주는 것을 말한다. 작은 꼬투리를 잡는 것이 아니다.

 

https://platum.kr/archives/136019

 

'디테일', 스타트업 리더들이 봉준호 감독에게 배울 점 - 'Startup's Story Platform’

“역시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을 받았다. 말 그대로 영화 같은 이 스토리 속에는 천재성, 디테일, 노력, 신뢰 기반의 장기적 투자 파트너, 꾸준한 해외 시장 도전 등 스타트업이 배울 …

platum.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