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렐,Developer Relations

기업과 개발자 커뮤니티의 관계를 정립하고, 상호 시너지를 형성하여 비즈니스의 성공을 이끌어내겠다는 개념으로 등장한 직군이다. 미국에서는 구글이 안드로이드와 HTML5등의 개발 생태계를 위해 2006년경에 만든 직군이라지만, 16년이 지난 우리나라에서는 여전히 흔한 개념은 아니다.

그동안 우리나라 서비스들은 서비스 자체나 제품을 만드는데 총력을 다했다면, 이제는 특히 B2B 서비스이나 SaaS, PaaS등 XaaS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이를 활용하는 개발자 그룹과의 관계가 중요해 졌다. 개발자들이 실제 사용자이면서 무료 사용자일 경우라도 잠재 고객층이면서 제품/서비스에 대한 요구사항과 개선사항을 전달해 줄 수 있는 소중한 파트너이기 때문이다. 

개발전도사(에반젤리즘)을 넘어 DevRel,아보카도(Advocate)의 세계로..

책을 읽으면서 대중과의 관계를 중요시하는 PR(Public Relationship), 좀 더 축소하여 고객과의 관계를 중요시하는 CR(Customer Relationship), 더 타켓층을 정밀화한 것이 DR(Developer Relationship)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DevRel팀을 구성하여 운영하는 완벽한 가이드북이다. 하지만 DevRel팀에 국한 되는 내용은 아니었다. 

이 책은 크게 2 부분으로 나뉘어지는데, 1부에서는 커뮤니티의 필요성, 커뮤니티와의 관계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2부에서는 실제 어떤 행동을 통해 관계를 정립해나갈 것인가에 대한 방법론을 소개하고 있다.

 

1부는 한마디로 "DevRel의 가치를 증명하기 위해 고민하라"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다. 새로운 개념이다 보니 DevRel이 왜 필요한지(이를 위해 커뮤니티는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어떤 목적성을 가지고 사업을 펼쳐나가서 어떻게 평가 받을 것인지 그 측정 기준을 세우기 위한 고민과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각 항목을 위해 어떤 기준을 가져야 하고, 어떤 역량이 필요하므로 어떤 JD를 이용하여 팀원을 구성할 것인지, 성과는 어떻게 정량화할 것인지 등에 대한 이야기를 저자의 풍부한 경험으로 소개하고 있다. 방향성과 수행 전략이 있어야 팀원들에 동기 부여가 되고 원하는 목적을 달성하려는 추진력을 얻을 수 있으니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현업에서 맞닥드릴때 어디서 부터 시작해야할지 막막해질텐데 이 책은 그런 점에서 좋은 가이드 북, 출발점을 제공해 준다고 본다.

1부에서 가장 가슴에 와닿았던 것은 데브렐의 역량중 스토리 텔링을 소개한 부분이었다.

"스토리텔링은 '직감'에서 나오지만,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분석'능력을 갖춤으로써 조직 위아래로 '존중'받을 수 있는 '타당성'을 스토리에 부여할 수 있다." /p.84

2부에서는 커뮤니티를 통한 브랜딩 전술을 소개한다. 예를 들어 대상에 대해 구체적인 기준을 설정하고, 충성도 높은 고객을 확보한 후 개발자 대상 그룹을  확장하여 동심원을 바깥으로 확장시켜가는 전략이라든지, 오프라인 이벤트를 어떤식으로 참여할 것인지에 대한 체크항목등을 제시한다. 끝으로 이런 활동을 통해 얻게 되는 개인의 브랜딩을 만들때 고려해야 할 사항을 소개하고 있다.

부록은 효과적인 성과 공유를 위한 오프라인 행사 출장보고서와  우리나라 기술 커뮤니티 사례를 인터뷰 형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1) 데브렐을 도입하고자 고민하는 조직이나 리더 들에게 효과적인 전략과 운용방안을 소개하고 있지만, 2)새로운 조직을 셋업하기 위한 경영서로도 읽을만한 가치가 있는 책이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