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농구팀 감독이었던 최희암 고려용접봉 부회장의 인터뷰 기사중 몇가지 눈에 띄는 부분을 메모로 남겨둠.

결국 중요한 것은 사람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리더의 중요한 덕목중 하나라는 사실이다.

 

 

  • 전술은 공격이든 수비든 상대를 속이는 겁니다. 농구나 기업이나 사람을 움직이게 한다는 점은 같아요. 다만 농구팀은 승리라는 한 가지 목표를 향해 뛰고, 기업은 구성원마다 목표가 제각각이지요. 그래서 제가 사기(詐欺)를 좀 칩니다(웃음). 일솜씨가 부족한 사람은 '너 못하는 게 아니다' 잡아끌고 건방을 떠는 사람은 좀 눌러주면서요.
  • 기업인 최희암은 겸허해졌어요. 제가 전혀 모르는 분야라 공부 없이는 안 되니까요.
  • 도움이 되는 상사라고 생각해야 직원들이 따라옵니다. 부진한 사람은 낙오하지 않게 더 격려해요. 건방진 사람은 태도를 고치라고 지적하고요. 진심으로 느끼게끔 잘 속여야죠. 저한테 쉽게 다가오도록 가벼운 농담도 자주 합니다
  • 비전을 갖고, 행동하면, 기적이 일어난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507928

 

농구 감독서 매출 2800억 CEO로… "사기 오르게 사기치는 게 리더십"

[아무튼, 주말- 박돈규 기자의 2사만루] 최희암 고려용접봉 부회장 "농구처럼 직원 팀워크에 성패… 1000명이 용접봉처럼 하나로" 1990년대 초중반 연세대 농구팀은 무서울 게 없었다. 이상민이 공을 배달했고 서장

n.news.naver.com

 

년말이라 그런지 리더십 관련 글들이 많이 나온다.

그중 중앙일보 기사 하나가 깔끔하게 정리된 것 같아서 공유차원에서 적는다.

 

요즘 리더십

1. 비전 제시: 비전을 통해 열망을 채워라

2. 넛지: 누군가에게 자극과 촉매가 되어 옳은 방향으로 움직이게 하자

3. 조직 구축: 기민하고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조직. 협력과 공적, 투명.

4. 코칭 역량: 답정너가 아니라 끊임없이 질문하고 함께 배워서 구성원이 성장할 수 있는 코칭.

 

 

 

 

https://news.joins.com/article/23657088

 

“잠깐 내 방으로 와요” 초연결 시대 리더가 버려야 할 말

결과적으로 조직 전체를 망하게 할 것이다.

news.joins.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