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도 다가오고, 한국에 다시 돌아온지 3년 가까이 되어간다.

미국에서 잘 못하지만 그래도 살기 위해서 사용하던 영어가 이제는 점점 멀어져 가고, 예전처럼 영어로 대화를 할 일이 생기면 조금씩 두근두근한다;;

 

매일 이렇게 지낼 수는 없으니 뭔가 변화의 시도가 필요해서 찾다가,

이번에 뉴스프레소에서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일명 HBR) 에디션이 나왔고, 런칭 기념 이벤트를 하고 있길래 질렀다. 

원래는 319,500원 -> 43% 할인해서 179,000원에 질렀다.

 

 

HBR은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내는 잡지로, 예전에 출장을 갈 때 공항에서 구입해서 가끔씩 읽던 책이다.

내돈내산 링크:   https://newspresso.kr/product/hbr/12

HBR 책의 몇권 분량인지 모르겠으나, HBR 자체가 가격이 있으니... 괜찮은 구성 같다.

오늘 가입신청했으니 이번주쯤에 책이 배송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1월 2주차부터 배송시작된다고 한다.

년초에 달리지 말고, 년말에 조금 달려보자.

 

본격적인 후기는 다음에.

드디어 손에 입수한 HBR 에디션

오늘부터 New Year Resolution을 적어보기로 했다.

 

 

 


1월 14일 업데이트

1월도 2주일이 지난 1월 14일.

택배사 파업도 있고 해서 큰 기대는 안했지만 너무 뉴스프레소측에서 대응이 없는 것 같아서 1:1로 문의했다. 

그랬더니 하루 뒤에 11월 구매자부터 순차적으로 배송진행중이라고...

이런 대응이 솔직히 마음에 안드는데, 1월 6일 SMS로 출고 관련 메시지가 왔었기 때문이다. 그때는 배송 지연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없었다. 이후 아무런 일정 업데이트가 없으니 고객입장에선 답답하다. 연락하니까 1월 13일 다른 택배사를 통해 배송시작했다고 하는데.. 해당 택배사에서는 운송장번호로 조회가 안된다.

뭔가 이상하다... 고객입장에선 소통도 없고, 안내도 없고, 상황을 모르겠다..

 


1월 15일 업데이트

여전히 택배사 웹사이트에서는 운송장번호로 조회가 안되고, 안내는 "물량 수급이 제때 이루어지지 않아  물품을 발송하지 못한 경우"일 수 있다고 나온다. 살짝 뉴스프레소 시스템에 신뢰가 안간다. 학습지는 잘 만들었을 것 같은데, 데이원은 IT 기반 회사 아니었나?

택배사 이슈라면 차라리 쿠팡이랑 제휴해서 배송하는 건 어떨까? 음.. 쿠팡에 팔고, 기존 구매자는 100% 할인쿠폰 적용하여 배송하면.... 조금 비용은 택배 이용할 때보다 더 들 수 있겠지만, 이정도의 고객 관계를 만들지는 않을텐데..


1월 17일 업데이트

아직도 업데이트가 없음. 그냥 어떻게 된 상황인지 내일 오전에 연락을 취해봐야 겠음. 홈페이지 방문했다가 이벤트하길래 응모했다. 뉴스프레소 구매자에게 '월스트리트저널 기사 큐레이션한 글로벌 트렌드 2020' 책자를 보내준댄다. 룰루랄라..


1월 18일 오후 드디어 배송 완료.

그런데 단어장과 다른 부속 상품이 빠진 것 같아서 다시 고객 문의 넣었다. ㅠㅠ

'0.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생각] 감자빵을 만든 이미소 대표 기사  (0) 2022.01.22
EpicGame의 로드맵  (0) 2021.12.13
내돈 내산 - HBR  (0) 2021.12.06
스타벅스 ==> 준 은행  (0) 2021.08.24
메타버스 기사 요약 - SPICE 모델  (0) 2021.02.18
노트: gather.town과 메타버스  (0) 2021.01.09

+ Recent posts